[엄마아들 귀농서신] ‘어디 잘하나 보자’는 묘한 시선



그때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가, ‘시골에 와서 살려면 아는 체하지 마라, 있는 체하지 마라, 잘난 척하지 마라’였다고 해. 살아갈수록 공감이 가는 이야기라나. 시골에 살아봐야만 느낄 수 있는 묘한 정서가 있어.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