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젠 화장실 질식사까지, ‘일터 불안전’ 끝이 없다



지난 26일 부산 사하구의 한 조선소에서 화장실을 이용하던 노동자 2명이 유독가스인 황화수소에 질식해 쓰러졌다. 40대 노동…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