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말뿐이었던 ‘덕분입니다’, 간호사 비극 불렀다



지난 23일 부산의 한 보건소에 소속된 30대 간호직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여러 정황으로 미뤄,…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