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균 칼럼] 10살 종편의 뿌리



거대 신문의 방송 겸영이 시작된 지 10년이 되었다. 이제 객관적으로 종편을 평가할 때가 되었다. 역사학자로서 미디어 관련법 통과 당시의 상황도 다시 한번 재조명되었으면 한다. 야당이 그렇게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재투표라는 의혹까지 뒤집어쓰면서 무리하게 밀어붙였던 이유는 무엇일까?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