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수 칼럼] 윤석열이 다시 꺼낸 ‘자유민주주의’



한국 사회에서 자유민주주의는 ‘공정과 정의’와 양립하기 어렵다는 게 우리 현대사의 교훈이다. 현 정권과 갈등을 빚은 검찰 수사로 ‘공정과 정의’의 상징처럼 떠올랐지만, 그 한 꺼풀 뒤엔 지극히 퇴행적이고 이념 회귀적인 모습이 자리하고 있는 건 아닐까. 윤석열씨는 왜 늘 ‘민주주의’가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를 말하는지, 그가 꿈꾸는 사회란 어떤 것인지 국민에게 말할 때가 됐다.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