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수 칼럼] 루스벨트의 뉴딜, 문재인의 뉴딜



더 중요한 건, ‘뉴딜’을 추진하면서 대통령이 직접 국민에게 설명하고 설득하고 지지를 확산시키려는 노력을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디지털 분야에서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플랫폼 노동자에게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고, 자영업자를 사회안전망에 편입하는 건 뉴딜의 핵심일뿐더러 수많은 국민에게 가장 절실한 삶의 문제다. 그런데 지금 ‘한국판 뉴딜’에서 경제와 사회개혁, 이 둘을 연결하는 소통과 설득은 찾아보기 어렵다.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