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석의 언어탐방] 올림픽: 의례 없는 도쿄



놀이의 특성은 스포츠의 제전이라는 올림픽과 매우 밀접하다. 참가 선수들이 페어플레이를 해야 한다는 말을 하려는 게 아니다. 모든 제전은 조직되고 운영된다. 따라서 그 일을 맡은 사람들도 페어플레이를 해야 한다. 곧 올림픽을 조직하고 운영하는 일을 놀이 정신으로 해야 하며, 놀이의 규칙을 지켜야 한다. 그런데 도쿄올림픽은 두 가지 차원에서 그러지 못했다.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