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계엄을 해제하라

[왜냐면] 이도흠|한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대한민국 헌법 제21조는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이제는 믹스버스 기반의 교육”

[왜냐면] 김규석|한국폴리텍대학 분당융합기술교육원 교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각종 콘텐츠와 기술의 발…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청년과학기술인과 함께 미래를 연다

[왜냐면] 용홍택|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청년기는 인생에서 열정과 도전정신이 가장 넘치는 시기다. 괴테가 젊음은 그 자…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강재훈의 살핌] 두번째 한가위

코로나 이후 두번째 맞이하는 한가위, 추석을 며칠 앞두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탓에 가족이 서로 만나지 못하고, 고향…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소쩍이 운다

[크리틱] 정영목|번역가·이화여대 통역번역대학원 교수 어떤 번역가는 잘 읽히는 번역을 의심한다. 어떤 소설가는 자기 글…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삶의 창] 얕을수록 좋은 생각

[삶의 창] 홍인혜 시인 지인에게 재미난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그의 아이는 대여섯살로 슬슬 말이 유창해지기 시작했고 더불…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262권의 나다움이 돌아왔다

[비온 뒤 무지개] 한채윤|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활동가 돌아왔다. 세상의 혐오와 무책임함 때문에 어이없는 고초를 겪…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 기사 글

[조은 칼럼] 우리는 어떤 길을 낼 수 있을까?

며칠 뒤 남편한테 주아프가니스탄 대사관으로부터 예기치 못한 전화가 와서 함께 당황했다. 남편은 10년 전쯤 코이카 프로젝트로 아프가니스탄에 의료보험을 도입할 수 있도록 시범사업을 도우러 간 적이 있는데 통역 겸 어시스턴트로 함께 일한 파트너의 이름과 일한 기간을 확인해 달라는 전화였다. 곧이어 미국의 아프간 철수가 숨가쁘게 진행되었고 우리는 ‘아프간 특별기여자’를 선심 쓰듯 맞아들였다.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 추천…